우체국의 국제특송서비스는 채권양도 통지에서 확정일자 있는 증서로 볼 수 없다.


수원지법 민사7부(재판장 배호근 부장판사)는 이모(49)씨가 A주식회사와의 채권양도계약에 따라 채무 중 미지급된 금액을 지급하라며 B주식회사를 상대로 낸 양수금 청구소송(2009가합25176)을 지난 7월 14일 기각하였다.


[사안의 개요와 재판진행]

원고 이모씨는 2009년 10월21일에 A주식회사로부터 피고에 대한 미화 35만8,000달러 상당의 물품대금채권을 양도받았다. 이모씨는 이 사실의 통지서를 같은 달 22일 국제특송서비스로 보냈으며 피고는 26일에 이를 받았다. 그러나 이 물품대금채권은 이미 독립당사자참가인인 C씨와 A주식회사가 2008년 12월19일에 채권양도계약을 체결하고 2009년 4월2일 통지서를 우체국 국제특송서비스를 통해 피고에게 보냈다. 이에 이모씨와 참가인 C씨는 자신들에게 미지급 채권액을 지급하라며 각각 소송을 냈다. 


[판결이유요지]

채권양도의 통지가 우편법 시행규칙 제25조 제1항 제4호 가목에 정하고 있는 내용증명에 의해 이뤄졌다면 이는 확정일자 있는 증서가 되나 다목의 배달증명으로 이뤄졌다면 이는 확정일자 있는 증서로 된다고 할 수 없다. 국제특송 서비스는 우편물을 국외의 수취인에게 신속하고 확실하게 우송해 주는 운송서비스의 하나로 이 방법으로 우송할시 우편물의 표지에 우편물 발송인과 발송일자 및 우편물 수취인과 배달일자를 기재하고, 위 사항을 별도의 기록으로 남겨 보관하고 있을 뿐이다.

 국제특송 서비스는 우체국이 우편물의 내용을 확인하거나 거기에 확정일자를 기재하는 것은 아니어서 내용증명에는 해당한다고 할 수 없다. 권양도의 통지가 국제특송 서비스에 의해 이뤄졌다고 해도 그 우편물이 ‘확정일자 있는 증서’로 된다고 볼 수 없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과실상계와 불법행위에서의 과실의 의미(대판, 대구고판) 관리자 2018.10.27 1189
19 채권담보권자의 채권양수인에 대한 부당이득반환청구(대판) file 관리자 2016.07.20 1968
18 공유물분할청구권과 채권자대위권의 객체(울산지판) file 관리자 2016.02.01 2364
17 물상보증인과 보증인 간의 변제자대위비율(합헌) 관리자 2015.06.30 3658
16 소취하 승소간주약정과 변호사의 성공보수(서울중앙지판) 관리자 2014.01.30 5231
15 한정근보증계약과 보증대상범위(대판) 관리자 2013.12.11 4403
14 식당 주차대행과 차량파손 배상범위 관리자 2013.09.26 4464
13 명의신탁자가 명의신탁된 부동산을 처분한 경우, 사해행위여부(대판) file 관리자 2012.11.05 5964
12 음성녹음에 의한 보증의사 확인, 무효 관리자 2012.07.18 5677
11 대부업자가 받은 중도상환수수료의 성격(대판) 관리자 2012.03.20 5795
10 특정채권자에 대한 연대보증채무자의 담보제공 의미(대판) file 관리자 2012.03.11 5326
9 전세금사기와 공인중개사 책임비율 관리자 2012.03.11 5416
8 부진정연대채무자 중 1인의 채무상계효력, 절대효(전합) file 관리자 2010.09.21 8232
» 우체국 국제특송서비스, 확정일자있는 증서 아니다 관리자 2010.07.23 7382
6 민법 제428조 제1항 등 위헌소원, 합헌결정(헌재) 관리자 2010.06.08 6924
5 착오로 계좌이체된 예금채권의 귀속주체 file 관리자 2010.03.12 6935
4 술취한 자의 찜질방 사망과 업주의 배상책임 관리자 2010.03.01 7877
3 임대주택 건설과 집값하락 배상 가부 관리자 2010.02.03 6660
2 지명채권 이중양도와 우열판단기준 관리자 2009.12.18 9080
1 예금지급시 은행직원의 주의의무 file 관리자 2009.06.20 713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